밤달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대전오피, 대전건마, 대전안마, 대전풀싸롱, 대전출장, 대전허그룸, 대전휴게텔, 오피사이트

전국 최대 제휴업체 밤달에서 오피사이트 업소 주소를 확인하세요

home > 대전오피


 

 - 대전역은 빈민촌인가? 윤락가인가? -




 장시간 기차를 타고 온 사람들. 먼 길을 온 젊은이들의 지친 몸은 목적지까지 가지 않고서는 마땅히 쉴만한 곳이 없다. 그런 사람들을 노리고 대전역 출구를 멀찌감치 바라보며 하루 종일 다리품을 팔고 서있는 아줌마들이 있으니 일명 “삐끼 아줌마” 이다.
 
 조그만 여인숙을 운영하며 오지 않는 손님을 마냥 기다릴 수는 없는 노릇! 그래서 직접 여인숙에서 대실이나 숙박을 유도하러 나온 것이다.
 
 기껏해야 소개비로 5천원 벌려고 하루 종일 서서 손님을 기다리는 고령층의 노인들을 보노라면 “얼마나 먹고 살게 없으면 저렇게 잠도 안자고 추운데 나와 있을까?” 하는 생각에 가슴 한구석에 측은함이 생기기도 한다. 그렇게 하루에 버는 돈이 1~2만원 정도라니 노인의 생계유지를 위해서 이른 아침부터 늦은 새벽까지 잠도 안자고 나와 있는 노인들은 대체 누가 만든 것일까? 이들의 노후가 안정된다면 굳이 이 사람들이 새벽까지 “삐끼”노릇을 하며 매춘을 유도 하겠는가?
 
 대전역의 성매매를 하고 있는 아가씨들은 실로 놀랍다. 아가씨가 아닌 아가씨들이 대부분이라는 어느 한 “삐끼” 아줌마의 말은 이렇다.

 “남편 없이 혼자 사는 여자가 돈 벌어먹기가 어디 쉬워? 애들 둘씩 거느리고 살려면 이거라도 안하면 살 수가 없어. 다들 그냥 어떻게 해서라도 자식들이라도 잘 키워볼라고 저러는 거지. 그런데 그것마저도 요즘은 어림없어. 우리들도 그냥 꽁치고 집에 들어가는 날이 더 많아진지 오래거든.”

 실제로 대전역에서 성매매를 하는 여성들은 보통 30대 후반의 중년 여성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미혼여성들은 찾아보기가 극히 드물며 다른 집창촌처럼 모여서 생활하는 것이 아니고 전화연락에 의해서 출장(?)오듯 하는 방식이다.
 
 이 정도의 사태라면 대책 없는 성매매금지에 의해 진정으로 생계의 위협을 받는 사람들은 바로 이 사람들일 것이다. 그들이 당장 이 일을 그만두면 대체 어디에서 무엇을 해서 생계를 유지할 것이며, 오랜 세월동안 몸에 베인 생활을 단숨에 깨뜨리고 사회에 제대로 적응해서 살 수가 있겠는지 참으로 걱정된다.
 
 대도시의 여느 집창촌처럼 화려한 옷차림과 조명에 비할 곳이 못되는 곳... 아직도 연탄보일러에 의지하며 사는 사람들이 있는 곳인 대전역전. 어쩌면 빈곤하고 어렵게 사는 이시대의 빈민촌이 아닐까 한다.

 


 

 -또 하나의 작은 청량리 강경-

 논산시 강경읍 강경역과 터미널 근처에는 아주 오래된 듯한 집창촌 하나가 있다. 20대 초반의 여성들이 조그마한 쇼윈도 안에 앉아 화투를 치며 수다를 떨고 있는 이곳. 금세라도 사람이 지나갈 때면 얼른 일어나 손짓하는 곳이 바로 강경의 집창촌이다.
 
 20대 초반부터 중, 후반의 여성들로 구성된 이곳은 대전역의 1만5천원짜리 화대와는 판이하게 틀리다. 시설을 얼핏보면 싸구려 여인숙 수준이지만 꼭 청량리의 집창촌 아가씨들의 방같이 개인의 소유퓸(tv, 컴퓨터, 침대, 가구등)들이 가지런히 놓여있고,마음은 아직도 소녀인 듯 귀여운 케릭터가 그려진 벽지로 방안을 가득 꾸몄으며 본인의 취향을 살린 인테리어도 볼 수 있었으며, 방의 한 구석에는 예쁜 쿠션들과 인형들로 가득했다. 
 
 강경으로 오는 아가씨들은 여느 타 집창촌과는 틀리게 본인 스스로 오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다. 거의 대부분이 다방이나 룸싸롱 등에서 빚을 지고 팔려온 사람들이다. 이런 것을 이제 더 이상 방치해 두지 않기 위해서 여성부는 성매매금지법을 실시했다. 그러나 강경집창촌 주위에 있는 공공기관의 건물들을 유심히 살펴본다면 놀라 입을 다물지 못할 것이다.
 
 바로 반경1km 내에는 검찰청과 법원, 경찰서가 있었고, 주위에는 초등학교와 고등학교 또한  근거리에 위치하고 있었음에도 지금까지 존재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놀란 입을 다물 수가 없다.

 

 



 -충청권 최대의 윤락업소 밀집지역 대전 “유천동”-

 대전역과 강경은 대전의 유천동에 비하면 서막에 불과하다. 화려한 네온간판과 실내조명, 각기각색의 유니폼을 차려입고 일제히 같은 표정과 같은 말로 손님을 유혹하는 손길이 아직도 존재하고 있는 곳, 성매매 악의 축이라고 할 수 있는 감금과 강압적인 매춘이 있는 곳이 바로 대전의 유천동이다.
 
 유천동 업소의 내부는 실로 화려하다.
노래방 기계가 있는가 하면 비알콜 맥주나 저알콜 맥주를 1box씩 판매하며 기본 2인에 20만원이라는 돈을 받는데, 그 돈의 가치는 술과 즉석에서 갖는 변태행위에만 국한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술자리 후에 가져지는 뒷풀이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
 
 뒷풀이는 기존의 1종 유흥주점이나 단란주점처럼 외부의 여관이나 모텔같은 숙박업소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건물의 내부에 있는 밀실로 들어가 매춘행위를 하게 된다.

이런 방식은 술집으로 가장하여 성매매를 일삼는 수법으로써 대전의 유천동은 서울사람들 중에서 ‘놀줄 아는 사람?’ 들이라면 거의 다 알정도로 유명한데, 쉬운 정보 찾기 클릭 <-밤문화 유흥 정보찾기
 
 이들은 타 지역의 다른 집창촌처럼 성매매금지 조치 이후에 34명의 업주들이 단속의 대상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11일 새벽2시에 유천동을 방문했을 때 거의 전부가 간판을 켜고 나와 예전처럼 영업하는 모습이 보였다.

 

 

 



[이전 페이지]